만화영화 '마루치 아라치' 연출한 임정규 감독 별세

조선일보
  • 송혜진 기자
    입력 2018.08.10 03:00

    임정규 감독

    1970년대 큰 인기를 끌었던 만화영화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사진〉'를 연출한 임정규 감독(75)이 9일 별세했다.

    임 감독은 1966년 '황금박쥐' '요괴인간 뱀배로' 원화 작업을 맡으면서 만화영화 작업을 시작했고 이후 '손오공' '번개소년 아톰' '보물섬' '황금철인'의 원화를 그렸다. 1974년 '로보트 태권V' 1·2편의 캐릭터 디자인과 원화를 맡기도 했다. 1976년에는 대표작품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와 '전자인간 337'을 연출했다.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
    /연합뉴스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는 개봉 당시 16만 명이라는 놀라운 관객 동원 기록을 세웠고, '달려라 마루치, 날아라 아라치'로 시작하는 주제가도 큰 인기를 끌었다.

    장례는 한국애니메이션예술인장으로 치러진다. 유족으로는 장남 임기학씨와 장녀 임보미씨, 사위 유승원씨가 있다.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11일 오전 6시30분. (031)900-0444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