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4만석 미국 스타디움 콘서트···"한국가수 처음"

  • 뉴시스
    입력 2018.08.09 13:09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 소년단'이 미국 스타디움 공연을 펼친다.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10월6일 뉴욕 시티필드에서 '러브 유어셀프'의 하나로 월드투어 콘서트를 연다.

    빅히트는 "이번 공연은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개최하는 첫 스타디움 무대로 4만석 규모"라면서 "특히, 한국 가수가 미국 스타디움에서 단독 공연을 펼치는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라고 자랑했다.

    세계적 귄위의 대중음악 순위인 빌보드의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에서 K팝 가수 최초로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의 다음 목표는 스타디움 월드투어였다.

    3만명 이상을 수용하는 공연장을 도는 투어로 팬덤과 히트곡 수, 공연 역량 등 조건이 충족돼야 가능하다. 지난해 올림픽주경기장에서 공연하며 신드롬을 일으킨 브릿팝 밴드 '콜드플레이' 등이 스타디움 투어를 한다. 미국 스타디움 공연 추가로 방탄소년단은 25, 2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포문을 여는 '러브 유어셀프' 투어 규모를 북아메리카, 유럽, 일본 등지의 16도시 33회 공연으로 확정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투어에 앞서 빌보드 1위에 빛나는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의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를 24일 발매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