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북한산 석탄 수입, 국가적 재앙될 수도"

입력 2018.08.08 10:08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덕훈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북한산 석탄이 러시아산으로 둔갑해 국내 수입된 데 대해 “아차 하는 순간에 잘못하면 국가적 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중진연석회의에서 “공공기관, 기업들과 정부도 관련돼 있어 크게 봐서는 국민 전체가 관련된 사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쯤 되면 정부의 책임 있는 당국자가 국민에게 설명해 줄 때가 됐는데 아직도 설명해주지 않아 큰 걱정”이라면서 “정부 역학을 공부하고 참여한 사람으로서 굉장히 의아하고 당혹스럽다”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북한과의 거래 부분에서 국가적 차원의 모니터링 시스템이 없었던 것 같다”면서 “국가의 모니터링 시스템이 있어야 할 곳에는 없고, 없어도 될 곳에는 있는 대표적인 일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