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60억달러 중국 수입품에 23일부터 추가 관세 부과

입력 2018.08.08 06:46

미국이 160억달러(약 17조936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매기기로 했다고 7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오는 23일부터 279개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주로 화학제품과 전자부품 등이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됐다. 6월 15일 예고됐던 품목 중 5개 품목만 이번 부과 대상에서 제외됐으며, 반도체는 포함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1라운드 무역전쟁으로 당초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매기기로 했다. 지난달 6일 340억달러어치에 관세를 매긴 데 이어 나머지 160억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관세를 매기기로 한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조선DB
앞서 지난달 6일 미국은 산업 부품·기계설비·차량·화학제품 등 340억달러 규모의 818개 품목에 25% 관세 부과 조치를 발효시켰다. 이에 중국도 즉각 미국산 농산품과 자동차, 수산물을 포함한 340억달러 규모 545개 품목에 관세를 물리기 시작했다.

미·중 무역 전쟁은 당분간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는 500억달러어치 규모의 관세 부과와 별개로, 이달 초 2000억달러(약 223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 6031개 품목에 부과할 관세 세율을 당초 10%에서 25%로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중국도 이달 3일 LNG 등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에 보복 관세를 매기겠다고 맞받아쳤다.

양측의 추가 관세 부과 조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측 실무진들이 물밑 협상을 진행하면서 협상을 재개하는 방안을 탐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무역 전쟁을 막기 위해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는 원칙적인 입장에는 공감대를 형성했으나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하는 형국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