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는 최저임금에 우는데… 靑자영업비서관 "빨리 1만원 돼야"

조선일보
  • 장상진 기자
    입력 2018.08.08 03:01

    인태연 신임 비서관, 지난달 민노총과 회견서 "조속한 최저임금 인상 찬성"

    인태연 신임 자영업비서관
    인태연(55·사진) 신임 자영업비서관은 한국 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장 출신이지만, 최근 자영업자들이 '불복종 운동'까지 벌이고 있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지난달 10일에는 민주노총과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조속한 최저임금 1만원 달성에 찬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학 졸업 후 인천 부평 문화의거리에서 그릇가게와 옷가게 등을 운영했다.

    인 비서관은 자영업자 어려움의 이유로 '대기업·자본의 수탈'을 지목한다. 지난 1월 문학 계간지 '창작과비평'에 쓴 기고문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자영업자들의 고통의 본질을 잘 살펴야 한다"며 "위기의 가장 큰 원인은 대형 유통 재벌들의 시장 독점 욕망에 있다"고 적었다.

    이어 "대기업과 연관된 가맹점, 프랜차이즈 등 대리점 사장님들의 목을 죄는 수탈 체계는 집요하고 잔인하다. 불공정한 카드 수수료 체계와 통제되지 않는 임대료도 자영업자들을 먹이 삼은 사나운 맹수와 같다"고 했다. 또 "자영업자들이 일군 시장을 파괴하고 빼앗고 수탈하는 자본의 무한 증식 욕망이 위기의 근본적 원인"이라며 "현재 운영되는 노사정위원회가 자영업 관련 분야에서도 필요하다"고 했다. 실제로 인 비서관은 2007년부터 시민단체 활동을 통해 대형 마트 입점 저지 투쟁을 여러 차례 벌였다.

    인 비서관은 현 여권(與圈)과는 오랜 기간 인연을 맺어왔다.

    2012년 대선 때는 문재인 대선 후보 선대위 시민캠프 공동대표를 맡았고, 2015년 자신이 이끄는 단체 회원 등 3000명과 함께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에 당원으로 가입했다. 그해 7월에는 당 행사에 참석해 대형 복합쇼핑몰 규제, 중소기업 적합 업종 제도 법제화, 대리점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정, 카드 수수료 인하, 상가임대차보호법 현실화 등을 요구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유통 기업에 대한 규제가 양산되는 것 아닌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