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단 내린 넥센, 외인타자 초이스 웨이버 공시

입력 2018.08.07 14:26

2018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kt위즈의 경기가 5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8회초 무사 1루 넥센 초이스가 투런포를 치고 들어오며 축하받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8.05/
넥센 히어로즈가 결국 부진의 늪을 벗어나지 못하던 외국인 타자 마이클 초이스를 웨이버 공시했다. 넥센은 7일 오후 KBO에 초이스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넥센 구단은 새로운 외국인 타자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포스트시즌 진출에 팀에 기여할 수 있는 타자를 찾는 것이 목표다.
지난해 대니 돈의 대체 선수로 와서 인상깊은 활약으로 올해 재계약에 성공한 초이스는 시즌 초반부터 좀처럼 지난해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결국 올해 96경기에 나와 타율 2할5푼8리(349타수 90안타) 17홈런 55득점 61타점을 기록중이었다. 특히 후반기에는 1할대 타율로 떨어지면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돼 있었다. 지난 5일 수원 KT전에서는 대타로 나와 홈런을 쳤지만, 결국 그게 마지막 타석이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