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도에 오래 노출된 몸 = 마라톤 뛰고 나온 몸

입력 2018.08.02 03:00

[오늘의 세상]
키 작은 아이들이 지열 더 받아

39℃에 장시간 노출됐을 때 신체 변화
정신마저 혼미해지는 폭염이다. 체온보다 높은 39도 더위에 장시간 노출되면, 뇌혈류가 줄어 현기증·어지럼증이 생길 수 있다. 폭염 노출 누적으로 체온이 38도 가까이 상승하고, 피가 열 발산을 위해 피부에 몰리면서 심박수는 분당 100회까지 오른다. 마치 마라톤을 한 상태의 몸과 같다. 소화 기능이 떨어지고, 혈당이 오를 수 있다. 심장병·당뇨병 등 만성질환자들은 지병이 악화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폭염 탈진은 체온 상승이 누적된 오후 3시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냉방기가 없고 통풍 안 되는 집에 사는 노약자가 가장 취약하다. 낮에 경쟁적인 운동경기를 하는 학생들에게서도 폭염 탈진이 의외로 많다. 직업별로는 건설 현장, 음식점 부엌, 불 쓰는 제조업, 야외 경비나 운송업 등에 환자가 다수 발생한다. 평소보다 연속해서 일하는 시간을 줄이고, 체온을 낮출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 작업 강도도 서서히 올려서 몸이 더위에 순응하는 시간을 줘야 한다.

강한 햇볕이 닿은 지열(地熱)은 지면에 가까울수록 뜨겁다. 키가 작은 아이들은 길거리를 다닐 때 어른보다 지열에 더 세게 노출된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야외 활동 시에는 수시로 물이나 스포츠 음료를 마시고, 땀을 많이 흘릴 경우 염분 보충도 해야 한다. 탈수되면 열 발산이 더 안 돼 탈진되기 쉽다. 팔뚝 피부를 당겼다가 놓았을 때, 피부 결이 빨리 복귀되지 않으면 탈수 상태로 봐야 한다. 맥주를 마시면 당장은 시원하지만, 이뇨 작용을 늘려 탈수가 촉진된다.

주변에 정신이 처지고 땀이 흠뻑 밴 폭염 탈진 환자가 발생했으면, 먼저 119에 신고하고 구급대가 올 때까지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과 신발, 양말을 벗기고 ▲물수건이나 얼음을 머리와 얼굴, 목 옆에 대거나, 찬물을 스프레이로 뿌리고 부채질을 하여 체온을 낮춰줘야 한다. 의식이 있고, 구토가 없으면, 물이나 스포츠 음료를 마시게 하는 것도 좋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