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전국에 '찜통더위'…태풍 '종다리' 영향 동해안엔 비

입력 2018.07.29 12:25 | 수정 2018.07.29 14:20

휴일인 29일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37도를 기록하는 등 폭염이 이어지겠다. 12호 태풍 ‘종다리’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상도에는 30일까지 비가 내리겠다.

여름의 절정으로 다가서고 있는 29일 오전 서울 태평로 서울도서관 옥상공원에서 바라본 광화문 일대의 도로가 한산한 모습이다. / 연합뉴스
기상청은 이날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지역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겠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을 것”이라면서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비가 그친 뒤에 다시 기온이 올라 폭염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보했다.

전날(28일) 서울을 포함한 중부와 남부 내륙 지방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려 폭염의 기세가 잠시 누그러지기도 했지만 무더위를 완전히 해소하기에는 부족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광주 37.6도, 대전 37.3도, 춘천 36.5도, 서울 35.2도, 대구 33.9도 등을 기록해 반짝 소나기가 무더위를 식히지는 못했다. 다만 경남 함양과 충북 청주 등에서는 50mm이상 비가 내려 함양과 청주는 호우경보와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가 해제되기도 했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일대에도 소나기가 내렸다.

29일 낮 최고기온은 27∼37도로 예보돼 ‘가마솥 더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서울·대전·광주 등이 37도까지 오르겠고, 태풍 종다리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강원 영동 지방은 강릉 29도, 동해 27도 등으로 기온이 다소 낮겠다.

강원 영동과 경상도에는 30일까지 이틀간 각각 20∼60mm, 5∼40mm가량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전남은 30일 하루 5∼40mm, 제주도는 31일까지 20∼60mm의 비가 내리겠다.

월요일인 30일에도 일부 지역에서는 비가 내리겠지만 무더위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강원 영서·충남·충북·전북 36도, 서울·경기 35도 등 전국에서 28~36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앞으로 10일간 무더위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태풍 종다리는 이날 일본을 지나 남해로 진출한 뒤 30일 제주 서귀포 동쪽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종다리가 이날 새벽 일본 서남부 지역에 상륙한 뒤 오사카 부근을 지나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은 없지만, 동해와 남해 상을 중심으로 파도가 높게 일겠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