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인사청탁 의혹에 "청탁 아닌 추천...송구하다"

입력 2018.07.27 10:45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성형주 기자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보낸 인사청탁 문자메시지에 대해 “청탁으로 비친 점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유 전 대표는 27일 입장자료를 내고 “어젯밤 ‘SBS 블랙하우스’에 방송된 내용에 대해 말씀드린다”며 “제가 안 전 수석에게 인사와 관련해 문자로 문의하고 사람을 추천했던 적이 있었고, 이 문제는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똑같은 내용이 보도됐고 소명한 바 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당시 저의 의도는, 청와대가 미리 내정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내정된 인사가 있는지를 물어보고 후보를 추천하는 것이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탁으로 비친 점은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전날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유 전 대표가 미국 위스콘신대학교 대학원 동문인 안 전 수석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유 전 대표는 2014년 경북고 1년 선배인 조모씨가 대우증권 사장이나 서울보증보험 사장으로 선임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안 전 수석에게 부탁했다.

유 전 대표는 안 전 수석에게 “금융 쪽에 씨가 말라가는 TK(대구·경북)”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조씨는 사장직에 오르지 못했고, 그로부터 두 달 뒤 유 전 대표는 다시 안 전 수석에게 “조씨가 한국벤처투자주식회사 사장 후보로 올라가 있으니 챙겨봐 달라”고 했다.

이 방송은 유 전 대표가 인천공항공사 사장에 최 모 전 삼성 사장이 가능성이 있는지를 물어보거나, 금융연구원장 인선과 관련한 청탁 문자도 다수 보냈다고 했다.

유 전 대표의 인사청탁 의혹은 지난해 5월 대선 때도 제기됐다. 당시 유 전 대표는 “청와대가 워낙 인사 부분에 내정을 많이 하기 때문에 내정한 사람이 있는지 알아봤을 뿐”이라고 해명했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