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식 부르는 '먹방' 가이드라인 만든다

조선일보
  • 손호영 기자
    입력 2018.07.27 03:01

    정부, 비만관리 종합대책 발표

    건강을 적극 관리하는 국민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폭식을 유발하는 '먹방'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만드는 것을 골자로 한 비만 대책이 나왔다. 보건복지부는 24일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를 열어 '국가 비만 관리 종합 대책'을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사 관련 일러스트
    일러스트=이철원

    복지부는 우선 운동 등 생활습관, 건강관리 정도 등을 평가해 높은 점수를 받은 국민에게 체육 시설 이용권, 진료 바우처(상품권) 등 인센티브를 주는 '건강 인센티브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내년부터 3년간 시범 사업을 거쳐 2022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폭식을 유발하는 '먹방'에 대한 가이드라인도 개발한다. 오후 11시 이후 폭식을 유도하는 방송을 자제하게 하거나 고열량·저영양 식품의 광고 시간을 제한하고, 포털 사이트와 협의해 인터넷 콘텐츠를 규제하는 방안 등을 다양하게 검토 중이다. 병적인 고도 비만 수술에 대해 이르면 11월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할 예정이다. 비만학회는 위밴드술, 루와이위우회술, 위소매절제술 등 세 가지를 고도 비만 수술로 인정하고 있다.

    관계 부처가 합동으로 비만 관리 대책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이 대책을 통해 매년 오르는 국민 비만율을 2022년에도 현행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