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집·병원에서 누워 지내는 것 막는게 핵심"

입력 2018.07.21 03:00

[오늘의 세상] 12가지 수칙 만든 신카이 위원장

"나이 들어서도 사람들과 어울리고, 자원봉사해야 건강하게 오래 삽니다. 신체 건강과 사회 참여가 맞물려야 진정한 건강 장수를 할 수 있죠."

건강 장수 12가지 수칙을 만든 가이드라인 책정위원회 신카이 쇼지 위원장(도쿄건강장수연구소 부소장)은 "영양, 운동, 만성질환, 노년 의학 등 분야별 전문가 59명이 참여해 1년여간 300여편의 장수 의학 논문, 노년 사회학 연구, 조기 사망 자료 등을 분석한 후 완성했다"며 "초고령 사회를 어떤 자세로 살아가야 할지 알려주는 나침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카이 쇼지 도쿄건강장수연구소 부소장이 건강 장수를 위해 매일 먹어야 할 10가지 음식 사진을 담은 포스터를 들어 보이고 있다.
신카이 쇼지 도쿄건강장수연구소 부소장이 건강 장수를 위해 매일 먹어야 할 10가지 음식 사진을 담은 포스터를 들어 보이고 있다. /도쿄건강장수연구소

도쿄건강장수연구소는 올해 건강 장수 12가지 수칙이 담긴 팸플릿을 10만여장 찍고, 지역사회 노인센터, 의료 복지 시설에 배포하고 있다. 매일 먹어야 할 10가지 음식 사진을 담은 포스터도 만들어 시장·수퍼·편의점 등에 붙이도록 하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건강 장수 12가지 수칙을 이행할 수 있는 의료·복지 환경을 만들기 위한 정책을 논의 중이다. 초고령 사회 일본에서 나온 건강 장수 수칙이라 외국에서도 관심을 보여 영문판 해설집이 곧 나올 예정이다.

건강 장수 12가지 수칙은 개인 건강 증진과 함께 활발한 사회 참여와 활동을 강조하고 있다. 신카이 위원장은 "초고령 사회에서는 고령자들이 집이나 병원에서 누워 지내는 것을 막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건강 장수 연구들을 분석한 결과, 혼자서 운동 열심히 하고 건강 다지는 것보다 사람들과 만나서 밥 먹고 얘기하고 남을 돕는 것이 건강 증진 상승효과를 낸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오지랖을 넓혀라… 100세까지 건강장수 방법 도쿄=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