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김병준과 함께 당 노선 재정립할 것"

입력 2018.07.18 09:32

김성태<사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한국당이) 경직된 이념의 굴레에 갇히기보다는 선도적인 사회 개혁을 주창하며 이념적 유연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어제 추인된 김병준 혁신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리 당의 노선·방향성을 현실에 맞게 재정립해 나갈 수 있도록 원내대표로서 의원들과 함께 고민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비대위원장이 말한 바와 같이 한국당도 이제 잘못된 계파 논쟁과 편협한 진영논리를 넘어서야 한다”며 “현실에 대한 인식 오류와 낡은 이념에 왜곡된 시각을 교정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랜 국정 운영의 노하우와 정책적 전문성을 살려 정책 중심으로 거듭나 현실성이 괴리된 문재인 정부의 정책적 오류를 바로 잡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경찰이 김 비대위원장의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에 대해 내사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한국당의 체제와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어렵게 모신 분에 대해 기어이 그런 기사가 나와야 했는지 의문스럽다”며 “한국당은 진위파악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김 비대위원장이 오전 중 기자간담회를 통해 해명할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비판을 이어나갔다. 그는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며 사과하는 지경에 이르렀는데, 사과해야 할 점은 공약을 지키지 못한 것이 아니라 현실에 맞지 않은 기계적 목표를 무리하게 설정한 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소득주도 성장의 이론적 굴레에 갇혀 현실을 외면하지 말고, 정책과 현실의 괴리가 있다면 오류를 바로잡고 수정하는 것이 올바르다”며 “싱가포르 렉쳐가 아니라 내년도 최저임금 10.9% 인상과 건강보험료 3.5% 인상에 대해 소상공인과 소시민들 앞에서 민생 경제정책도 말씀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여전히 남북관계 종전선언에만 매달려 있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먹은) 평양냉면은 이미 다 소화되고 배가 다 꺼졌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