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신혼" 기성용♥한혜진 '6년차 부부의 달달 휴식'

입력 2018.07.14 15:38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기성용 한혜진 부부의 여전히 신혼같은 일상이 공개됐다.
14일 기성용 한혜진 부부의 인스타그램에는 "Family time"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월드컵 이후 이적까지 끝낸 기성용과 배우 한혜진의 기분 좋은 셀카가 담겨있다.
기성용은 혀를 빼꼼 내밀고 개구진 표정을 짓고 있고, 한혜진은 소피아 카드로 딸 시온이의 물건을 챙기는 모습이다.
8살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 연상연하 비주얼 부부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기성용 한혜진 부부는 6개월의 열애 끝에 지난 2013년 7월 8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기성용 선수와 한혜진은 2년 뒤인 2015년 9월 득녀했다.
lyn@sportschosun.com
배우 한혜진, 축구선수 기성용이 여전히 신혼 같은 모습을 보였다.
14일 한혜진, 기성용 부부 인스타그램에는 "Family time"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에는 다정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한혜진, 기성용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한혜진은 밝은 미소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으며, 기성용은 혀를 빼꼼 내밀고 장난기 가득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혜진, 기성용 부부는 월드컵과 드라마가 끝난 후 오랜만에 여유로운 일상을 즐기고 있는 것. 이들의 다정한 일상이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