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무단침입까지.." 이효리♥이상순 제주집 JTBC가 샀다 '사생활 침해 극심'

입력 2018.07.14 14:29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JTBC가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제주도 자택을 매입했다.
JTBC '효리네 민박' 제작진은 14일 "JTBC가 이효리 씨의 자택을 매입한 것이 맞다"며 "'효리네 민박' 시즌 1 방송 이후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자택 위치가 노출되면서 사생활 침해 및 보안 이슈가 발생해 실거주지로서의 기능에 문제가 생겼다"고 밝혔다.
제작진에 따르면 실제로 부부의 집을 찾아 문을 두드리고 심지어 무단 침입하는 이들도 있었으며, 이런 식의 사생활 침해 이슈가 예상 범위를 벗어나는 수준에서 계속 이어져왔다.
JTBC 측은 "향후 제3자가 이 부지를 매입한다고 해도 역시 거주지로 활용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됐으며, 혹 타인에 의해 외부 공개 시설 등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될 경우 '효리네 민박'이란 콘텐트 이미지가 훼손될 가능성도 있어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에 JTBC가 콘텐트 브랜드 이미지 관리 및 출연자 보호 차원에서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합의 하에 부지를 매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2013년 9월 제주시 애월읍 소길리에 지은 이 집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살면서 이효리는 '소길댁'으로 불렸다. 그러나 '효리네 민박' 시즌1 방송 이후 찾아오는 관광객들로 인해 사생활 침해가 심각하자 이상순은 SNS에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제주도를 떠나 다른 곳으로 이사를 준비중이다.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