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英 방문 항의시위에 ‘기저귀 찬 아기 트럼프’ 등장

입력 2018.07.14 13:2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국 방문 이틀째인 13일(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대 8만여명이 런던 거리를 메웠다.

14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영국 의회의사당 옆 의회광장에서는 논란을 불러온 ‘기저귀 찬 아기 트럼프’ 풍선이 상공에 날아올랐다. 6m 높이의 대형 풍선은 기저귀를 찬 채 화내는 모습을 한 트럼프를 묘사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다양한 색깔의 배너를 들고 구호를 외치면서 런던 시내를 가로질렀다.

영국 런던 의회광장에서 기저귀를 찬 채 화내는 모습의 높이 6m짜리 대형 '아기 트럼프' 풍선이 등장했다 /연합뉴스
시위대는 기후변화, 난민, 여성 처우 등과 관련한 트럼프 대통령의 견해나 정책에 항의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 ‘기저귀 찬 아기트럼프’ 풍선과 관련, 영국 대중일간지 ‘더 선’과 인터뷰에서 “시위 때 트럼프 베이비 풍선이 등장한다는 것을 들어 알고 있다”면서 “시위대가 풍선을 띄우는 것은 나를 환영하지 않는다는 뜻이고 그래서 아주 짧은 시간 런던에 머무는 것”이라며 불만을 토로한 바 있다.

한 시위 참가자는 “트럼프는 인종차별, 편견, 여성 혐오, 외국인 혐오 등 내가 싫어하는 모든 것을 대변한다”면서 “딸을 가진 엄마로서 그가 여성을 그런 식으로 다루면 안 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시위참가 배경을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