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김 大폭발" '1박2일' 김준호vs김종민 '스타킹 복면 맞대결'

입력 2018.07.14 13:03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1박 2일' 김준호-김종민이 얼굴에 스타킹 복면을 장착하고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자아낸다.
오는 15일(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는 '2018 육해공 올림픽' 대망의 마지막 편이 펼쳐진다. 그런 가운데 14일(토) 김준호-김종민이 스타킹을 머리에 쓰고 못생김을 발산하고 있는 충격 비주얼이 선공개, 네티즌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런 가운데 머리에 스타킹을 쓰고 한껏 못생겨진 김준호-김종민의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을 포복절도하게 한다. 스타킹만 머리에 썼을 뿐인데 누가 누구인지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똑같이 못생겨진 두 사람의 닮은꼴 모습이 웃음을 폭발시킨다. 특히 못생김을 최고로 분출시킨 김준호-김종민의 모습에 '스피드' 대결은 물론 '웃음' 대결까지 펼쳐질 이번주 방송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대결 상대로 만난 김준호-김종민은 "잘 만났네~"라는 멤버들의 응원 섞인 환호를 받으며 김형제의 난을 예고했다. 미션 시작과 동시에 서로의 눈치를 살피던 두 사람은 현란한 손기술을 이용, 틈새 공격을 이어갔고 뒤에서 지켜보던 차태현이 "땡겨! 더 땡겨"라며 끊임없이 훈수를 두는 '차코치'의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김준호-김종민은 스타킹이 벗겨지지 않게 하기 위해 안면근육을 들썩이고 고개를 최대한 뒤로 젖히는 꼼수로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김준호-김종민의 못생김 폭발 모습에 데프콘은 "비주얼은 공동 금메달이네"라며 박장대소하는 등 망가질대로 망가진 두 사람의 충격 비주얼과 못생김이 촬영장에 핵폭탄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
과연 김준호-김종민 중 스타킹 복면 맞대결에서 누가 승리할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못생김 장착한 두 사람의 충격 비주얼은 오는 15일(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주말 예능 정상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사진 제공 | KBS 2TV '1박 2일'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