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기승전 ♥전현무" '나혼자산다' 이쯤되면 한혜진 집 예비사위

입력 2018.07.14 11:45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이쯤되면 예비사위다"
전현무 한혜진이 더 깊어진 사랑을 엿보였다.
13일 방송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한혜진이 여름이면 찾는다는 강원도 홍천에서의 일상이 공개됐다. 홍천 집은 엄마가 소소하게 농사를 지으며 생활하는 공간이다.
이날 한혜진은 긴 다리로 엄마가 심어놓은 텃밭을 망가뜨리는 허당미를 보이다가 함께 수박을 잘라 먹었다.
스튜디오에서는 "둘이 먹는데 수박 양이 너무 많다. 집 안에 전현무 씨가 숨어있는게 아니냐"고 의심했고, 전현무는 입을 손으로 막는 모양을 하면서 "이러고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시언은 "어머니가 현무 형을 아시냐?"고 물었고 전현무는 "모르는게 더 이상한게 아니냐"고 황당해했다. "저 집에 가본 적도 있느냐"는 말에 전현무는 동공지진으로 가본 적이 있음을 시인했다.
이때 한혜진 엄마는 "저 카네이션 봐라. 오빠가 사온 거 내가 저기 심어놨다. 내년에도 더 많이 사오라고 해라"라고 말했고 스튜디오는 술렁였다. 박나래는 "한혜진 씨는 오빠가 없고 남동생만 있다. 저 오빠는 전현무 씨 아니냐"고 의심했다. 이에 한혜진은 체념한 듯 "오빠가 저도 모르게 이야기도 안 하고 어버이날에 카네이션 한 상자를 선물로 보내드렸더라"고 수줍게 고백했다. 여자친구의 어버이날까지도 서프라이즈하게 챙기는 사랑꾼의 모습에 스튜디오는 핑크빛으로 달아올랐다.
이 분위기에 정점을 찍은 건 한혜진의 엄마. 한혜진 엄마는 텃밭 밖으로 나가는 길에 "이거 봐라. 내가 야관문을 심어놨다. 이거 자라면 가을에 잘라서 말려놓겠다. 나한테 주문해라"라며 한혜진에게 손짓했다.
야관문은 전현무가 남성에 좋다는 말에 관심을 표하던 야관문주의 재료. 실제로 술을 못마시는 전현무는 박나래의 나래바에 초대됐을 때 야관문주만은 즐겨 마셔 눈길을 끌었다. 그걸 한혜진의 엄마도 캐치했던 것.
또한 한혜진은 동네 아주머니가 "여기까지 기차 타고 왔느냐"는 말에 대답을 잘 못했다. 이에 아주머니는 "누가 태워다 줬구만"이라고 웃었고, 한혜진은 얼굴을 붉혔다.
이에 전현무는 "드라이브 삼아 데려다 주고 왔다"고 말했다. 거의 매일 스케줄이 있는 전현무가 서울에서 장장 160km 거리의 드라이브 코스를 다녀왔다는 말에 멤버들의 탄성이 이어졌다.
마지막까지 한혜진의 전현무 사랑은 그림으로도 드러냈다. 이덕화의 사진을 보고 그리기 시작한 한혜진의 그림이 전현무 얼굴로 보인 것. 한혜진 조차 "이거 현무 오빠다"라고 당황해했고, 스튜디오는 "둘이 정말 사랑하나보다"라고 인정하는 분위기가 됐다.
한혜진 모녀의 삶에 깊숙히 들어간 사랑꾼 전현무의 모습은 이미 그집 예비사위. 두 사람의 진심어린 모습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졌다.
시청자들은 "내년에는 '나혼자 산다'가 아닌 '우리 둘이 산다'가 될 것 같다" "진짜로 결혼할 것 같다" 등의 반응으로 두 사람의 사랑을 지지했다.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