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원 감독이 말하는 '다시 만난 제자' 박종우

입력 2018.07.12 16:34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승과 제자, 돌고 돌아 다시 만났다.
수원은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미드필더 박종우(28)를 영입했다. 2010년 프로에 입문한 박종우는 중국과 아랍아메리트(UAE) 등을 거쳐 수원에 새 둥지를 틀었다.
서정원 수원 감독은 반가움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우리팀은 K리그를 비롯해 대한축구협회(FA) 컵,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를 병행하고 있다. 더운 날씨에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만큼 팀에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1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서 감독은 2009년 20세 이하(U-20),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등 연령별 대표팀에서 코치로 활약했다. 박종우는 당시 청소년 대표팀 일원이었다.
강산이 한번 변할 시간이 흘렀고 둘은 재회했다. 서 감독은 "종우가 여름 이적 시장에서 다른 선택을 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나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출 수 있게 돼 반갑다"며 환영했다.
스승으로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박종우를 지켜본 서 감독. 당연히 박종우의 장단점도 잘 알고 있었다. "미드필더지만, 스리백으로 섰을 때는 오른쪽에서 수비도 할 수 있다. 멀티능력이 있는 선수인 만큼 전술 변화에 도움이 된다."
그동안 박종우가 쌓아 올린 경험도 높이 평가했다. 서 감독은 "해외 리그, 대표팀 등에서 활약하며 많은 경험을 했다. ACL 등 큰 경기에서는 종우의 그 '경험'이 큰 힘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실제 박종우는 2012년 런던올림픽 멤버로 활약하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4년 브라질월드컵을 포함해 A매치 15경기를 소화한 바 있다.
수원에 합류한 박종우는 빠르게 적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 감독은 "사실 종우가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모습은 매우 강렬하다. 파이터 기질이 있다. 그런데 그라운드 밖에서는 예의도 바르고 성실하다. 경기 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다. 팀에서 하는 것을 보면 선후배를 잘 챙긴다"고 말했다.
다만, 경기를 뛰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해 보인다. 서 감독은 "전술을 맞추고, 경기력을 끌어올리기까지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린다. 하지만 분명히 우리 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반가운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