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비대위원장에 김병준 유력

조선일보
  • 원선우 기자
    입력 2018.07.13 03:00

    김성원 의원 등 후보 5명 압축… 국회부의장 후보엔 5選 이주영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

    자유한국당은 12일 혁신비상대책위원장 후보로 김병준〈사진〉 국민대 명예교수, 김성원 의원, 박찬종 변호사,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 전희경 의원(가나다순)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안상수 혁신비대위 준비위원장은 이날 "국회의원, 원외 당협위원장, 국민을 상대로 추천받은 결과 150여 명 후보군을 선정했고, 실무진 세부 검토와 준비위 난상토론을 거쳐 후보자를 압축했다"고 했다. 안 위원장은 "다섯 분 모두 발표해도 좋다고 동의했다"며 "어느 한 분이 비대위원장이 되면 다른 분은 비대위원 또는 자문위원으로 동참할 수 있다"고 했다.

    김병준 명예교수는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 교육부총리 등을 역임했다. 박근혜 정부 때 국무총리에 지명됐다가 철회됐었고 당내에서 유력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돼왔다. 당 관계자는 "김 교수가 비대위원장에 추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안상수 위원장은 "김 교수가 당 정책 쇄신을 통해 총체적 이념의 지평을 넓혀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분을 추천한 분이 많았다"고 했다.김성원 의원은 경기 동두천·연천 지역구 의원으로, 한국당 지역구 의원 중 최연소(45세)다. 초선의원 모임 간사를 역임하며 비대위 준비위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은 중앙대 총장을 거쳐 2017년 한국당 비대위원, 조직강화특별위원장, 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을 지냈다. 초선 비례대표인 전희경 의원은 19대 대선에서 홍준표 후보 대변인, 한국당 대변인 등을 역임했다.

    김성태·심재철 충돌 - 자유한국당 심재철(오른쪽) 의원이 12일 국회 의원총회에서 발언권을 요구하자, 김성태(왼쪽) 대표권한대행이 국회부의장 후보를 선출한 뒤에 발언하라며 제지하고 있다. 심 의원은 이후 비공개 발언에서 김 대행의 사퇴를 요구했다.
    김성태·심재철 충돌 - 자유한국당 심재철(오른쪽) 의원이 12일 국회 의원총회에서 발언권을 요구하자, 김성태(왼쪽) 대표권한대행이 국회부의장 후보를 선출한 뒤에 발언하라며 제지하고 있다. 심 의원은 이후 비공개 발언에서 김 대행의 사퇴를 요구했다. /뉴시스
    한국당은 12일 의원총회에서 비대위원장 선정 논의를 했다. 17일 전국위원회에서 투표로 비대위원장을 선출할 가능성도 있다고 안상수 위원장은 밝혔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의총에서 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로 5선의 이주영(경남 창원마산합포구) 의원을 선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