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박건우, 올스타전 불발···손가락 부상 탓

  • 뉴시스
    입력 2018.07.12 23:34

    박건우 '3루타 간다!'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에 드림 올스타 외야수 부문 베스트 선수로 선정된 두산 박건우가 왼손 검지 부상(연조직염)으로 인해 올스타전에 불참하게 됐다.

    드림 올스타 김태형 감독은 박건우를 SK 노수광으로 교체 선발했다.

    노수광은 생애 처음으로 올스타전 무대를 밟게 됐다.

    두산은 박건우의 부상이 더 심각해졌다고 밝혔다.두산 관계자는 "오늘(수원 KT전) 경기 후 박건우의 부상 부위인 좌측 엄지와 검지 부분 피부염이 더 심해졌다. 트레이닝 파트에서는 박건우가 경기를 계속하게 되면 더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구단에 전달했다"고 말했다.박건우는 올스타전 출전 의사를 강하게 밝혔지만, 구단은 트레이닝 파트에서 전달한 소견을 받아들였다. 이어 KBO에 박건우의 올스타전 참가가 어렵다고 전달했다.

    박건우는 "생애 첫 올스타전에 나가는 것이 개인 목표 중 하나였는데 못 나가게 돼 너무 안타깝다. 솔직히 배트를 잡는 것조차 많이 힘들다. 팬들이 올스타로 뽑아준만큼 팬들과의 약속이라고 생각해 어떻게든 꼭 나가고 싶었다. 하지만 구단과 트레이닝 코치님들이 내 몸상태를 체크하고 결정한 부분이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아쉽지만 치료에 전념해 후반기에 더 좋은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현재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생각한다. 내년 올스타전에도 당당히 '베스트 12'에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