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서 외 양말 착용' 잉글랜드, 벌금 8000만 원

  • OSEN
    입력 2018.07.12 19:33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 잉글랜드 대표팀 3명이 스폰서 제품이 아닌 양말을 착용했다는 이유로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벌금을 부과받았다. 

    12일(한국시간)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현지 언론은 FIFA가 잉글랜드축구협회(FA)에 7만 스위스 프랑(약 8000만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보도했다. 

    삼사자 군단의 델레 알리, 에릭 다이어, 라힘 스털링 등 3명은 스웨덴과 대회 8강전서 공식 스폰서인 나이키 제품 위에 타사의 양말을 덧신었다.

    FIFA는 "FIFA의 미디어 및 마케팅 규정 위반"이라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양말은 미끄럼 방지 기능이 포함된 스포츠 양말이다. 앞서 스웨덴 주장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도 같은 제품을 썼다가 벌금 제재를 받은 바 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