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 여름 발라드 通했다..'마치 우린 없었던 사이' 상위권 점령

  • OSEN
    입력 2018.07.12 16:33


    [OSEN=이소담 기자] 다비치와 정키가 만들어낸 여름 발라드가 음원차트를 사로잡았다.

    다비치는 오늘(12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곡 '마치 우린 없었던 사이'를 공개한 후, 주요 음원사이트 상위권을 장악하며 '믿고 듣는 다비치'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현재(오후 4시기준) 신곡 '마치 우린 없었던 사이'는 벅스 1위를 비롯해 엠넷 4위, 지니, 올레뮤직 5위, 멜론 9위 등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에서 최상위권에 안착하며 다비치표 감성 발라드로 차트 점령에 성공했다.

    신곡 '마치 우린 없었던 사이'는 프로듀서 정키가 프로듀싱에 참여한 곡으로, 세상에서 가장 가까웠고 누구보다 잘 알던 사람을 두 번 다시 볼 수 없게 하는 '이별'에 대한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담아내며 리스너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특히, 이별의 감성을 누구보다 잘 표현해내는 정키와 다비치가 만나 올여름을 사로잡을 '명품 이별송'을 완성했다.

    한편, 다비치의 신곡 '마치 우린 없었던 사이'는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 besodam@osen.co.kr

    [사진] 스톤뮤직 엔터테인먼트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