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초통령 강혜진 "이영애, 쌍둥이 자녀와 내 팬미팅 왔다"

입력 2018.07.12 12:59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아이들의 대통령 '지니언니' 강혜진이 '해피투게더3'에서 남다른 현타(현실 자각 타임)를 밝혀 이목을 끈다.
시청자들의 든든한 사랑을 받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12일 방송은 '해투동:판매왕 특집'과 박명수-박정현-샤이니-마마무가 출연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공연의 제왕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판매왕 특집'에는 허경환-홍진영-한혜연-이국주-강혜진이 출연해 가감 없는 입담으로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투하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미취학 아동부터 초등학생들까지 아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지니언니' 강혜진이 출연해 특별한 고충을 털어놔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강혜진은 "장난감을 재밌게 가지고 놀다가도 '내가 이걸 왜 하고 있지?'라는 생각이 든다. 문득문득 내 나이가 떠오른다"며 현타가 오면 웃음을 주체할 수 없다고 전해 주변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강혜진은 "팬미팅의 경쟁률이 1000 대 1이다"라고 밝혀 현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이영애도 쌍둥이들과 함께 팬미팅에 온 적이 있다"며 "너무 반가워하시고 사진도 찍으셨다. 감동이었다"고 전해 흥미를 자극했다.
이에 더해 강혜진이 "(원조 캐리언니에서) 지니언니로 변신한 후 1년 만에 유튜브 구독자 수가 94만명을 넘었다. 연 매출이 20억 정도다"라고 밝혀 MC와 출연진들 모두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지니언니'의 상상을 초월하는 인기에 주변 모두는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때 이국주는 "지니언니의 방송을 보고 저도 장난감 여러 개를 샀다"고 고백해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
한편, 이날 강혜진은 마성의 '지니언니' 면모를 뽐내며 MC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입담과 색다른 매력을 폭발 시켰다고 전해져, '판매왕 특집' 본 방송에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2049 시청률을 포함, 매주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를 든든히 지키며 뜨거운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늘(12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