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특수부 줄이고 조직 새로 짠다... 13일 중간간부 인사

입력 2018.07.12 11:25

윤대진 직속 검찰과장에 ‘특수통’ 신자용 유력
울산·창원 특수부 폐지, 대검 인권보호부 신설

검찰 차장검사·부장검사·지청장 등 중간 간부급 인사가 13일 단행된다. 특별수사를 축소해야 한다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의중에 따른 조직 개편도 함께 이뤄진다.

적폐 수사가 핵심인 서울중앙지검은 윤석열(58·사법연수원 23기) 지검장 체제가 그대로 유지되고 법무부 검찰국은 윤대진(54·25기) 신임 검찰국장을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적폐청산’ 수사를 맡았던 검사들의 약진이 예상된다.

서울중앙지검./조선DB
12일 법무부에 따르면 검찰 중간간부급 인사와 조직개편 사항은 13일 발표된 뒤 19일 시행된다. 인사·조직·예산 등 검찰 행정업무를 총괄하는 법무부 검찰국 검찰과장에는 신자용(46·28기)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 부장검사는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를 이끌었다. 검찰 안팎에서는 ‘특수통’이 검찰과장으로 간 전례가 드물어서 이례적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신 부장검사는 현재 검찰과장인 권순정(44·29기) 부장검사보다 연수원 선배이기도 하다.

‘삼성노조’ 와해·탄압과 ‘제3노총’ 설립 지원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김성훈(43·30기)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부장과 주영환(48·27기) 대검 대변인은 유임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직제는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을 중심으로 큰 변화가 생긴다. 서울중앙지검 4차장 산하에 있던 공정거래조사부와 조세범죄조사부가 3차장 산하로 옮길 것으로 보인다. 대신 강력부가 4차장 산하로 가고, 첨단범죄수사2부도 과학기술범죄수사부로 이름을 바꿔 4차장 직제에 편성된다. 첨단수사1부는 사이버수사부로 이름을 바꿔 서울동부지검으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수사 부서도 대폭 줄인다. 울산지검, 창원지검의 특수부를 폐지하고 형사부를 늘린다고 한다. 서울중앙지검 등 전국 5개 지검에 있는 인권감독관은 재경지검 4곳과 의정부·인천·수원지검 등 7곳으로 확대된다.

대검에서도 인권보호부가 신설되고 그 아래 인권기획과·인권감독과를 생긴다. 강력부 소속이던 피해자인권과도 인권보호부 산하로 이동한다. 지난달 19일 있었던 검사장급 인사에서는 초대 인권보호부장으로 권순범(49·25기) 검사장이 내정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