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중 미세먼지 노출, 태아 성장·발달 저해"

조선일보
  • 김효인 기자
    입력 2018.07.12 03:01

    환경재단·의학전문가들, 대통령 직속 특별기구 촉구

    의학 전문가들이 "미세 먼지가 태아 시기부터 성장과 발달을 저해하는 등 인체에 미치는 악영향이 시급하다"고 주장하며, 대통령 직속 미세 먼지 특별기구 설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는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의학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김호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홍수종 서울아산병원 교수, 하은희 이화여대 의대 교수, 홍윤철 서울대 의대 교수, 김창수 연세대 의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이 전문가들은 "2015년 초미세 먼지로 조기 사망한 우리 국민이 1만1924명으로 집계됐다"며 "취약 연령층인 어린이는 더 위험한 데다 태아는 성장과 발달에 치명적인 영향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하은희 교수는 "임신 기간 노출되는 대기 오염 물질은 태반을 경유해 염증반응, 혈류장애, 저산소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며 "산모와 영유아의 환경유해인자 노출과 건강 영향을 연구해 보니 임신 중 미세 먼지에 노출되면 태아 성장 지연, 특히 태아 머리둘레의 감소 및 출생 시 체중 감소 등 영향을 미치고 출생 후에도 성장발달 저하, 신경인지발달 저하 등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홍수종 교수는 "태아 시기에 노출된 미세 먼지가 어린이의 천식 발생 영향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세 먼지에 덜 노출된 아이들의 폐 성장 속도와 임신 중 고농도로 노출된 아이들은 폐 성장에 차이가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