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원구성 협상, 文정부 입법 권력 독점 최후 저지선"

입력 2018.07.11 11:48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조선DB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 결과에 대해 “중앙 권력·지방 권력에 이어 입법 권력까지 독점하려는 정권의 시도에 대한 최후의 저지선이었다”고 자평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이번 원 구성 협상을 통해 한국당은 합리적인 노동개혁과 사회개혁을 주창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은 전날 원 구성 협상에서 법제사법위원회·국토교통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외교통일위원회·보건복지위원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환경노동위원회 등 7개 상임위의 상임위원장직을 확보했다.

김 원내대표는 7개 상임위원회 위원장 중에서도 환노위원장과 예결특위 위원장, 산자위원장 확보를 성과로 꼽았다.

그는 먼저 환노위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역점을 두고 있는 노동·사회 정책 분야와 관련해 우리 당이 환노위원장을 확보함으로써 사회적 대화와 타협으로 속도 조절이 가능해졌다는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예결특위 위원장직도 확보해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미명 하에 국가 예산을 펑펑 써대는 몰지각한 예산지출행태에 대해 반드시 경종을 울릴 것”이라고 했다. 산자위원회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에너지 정책이 큰 혼란에 빠지지 않도록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후반기 국회에서 한국당은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책 중심정당으로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모순과 실정을 날카롭게 비판하고 합리적 대화를 제시하는 정책 전문가 정당의 진가와 면모를 보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있었던 보수 재건 토론회에서 ‘보수이념의 해체와 수구 냉전 사고의 반성 운운은 보수의 자살이자 자해라고 규정’이라는 주장이 나온 데 대해 “고정불변의 도그마적인 자기 이념에 갇혀 수구 냉전적 사고를 고수하는 것이야말로 보수의 자살이자 자해이며, 당내 갈등과 분열만 더 자초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 사회가 요구하는 시대정신은 평화와 정의, 공정과 평등”이라며 “한국당은 수구·냉전적 보수를 버리고 합리성에 기반한 새로운 이념적 지표를 세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은 평화와 함께 가는 안보 정당, 일자리와 성장을 추구하는 경제적 실용주의적, 서민과 함께하는 선도적인 사회개혁 정당으로서 끊임없는 자기혁신과 정책혁신을 추진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