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시민권익위 가동한다

입력 2018.07.11 11:45 | 수정 2018.07.11 15:20

광주광역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시민소통을 위해 시민권익위를 발족키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공동위원장을 맡은 최영태 전남대교수.
이용섭 시장·최영태 교수 공동위원장 맡아
시민소통·불편해소·부당행정 개선 중점
광주광역시=권경안 기자

광주광역시가 시민과의 소통창구로 기능할 시민권익위원회를 발족한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11일 “시민권익위는 수평적 협치로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를 만드는 데 앞장서게 될 것”이라며 “시장과 시민운동을 해온 최영태 전남대 사학과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고, 시민사회와 전문분야, 의회, 행정 등 30명 내외로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시민권익위는 1단계로 이용섭 시장의 후보·당선인시절 접수한 생활불편사항과 정책제안(모두 1800여건)에 대해 해법을 찾는 자문활동을 하고, 2단계는 조례제정을 통해 심의·의결위원회로 확대된다.

심의·의결위가 되면, 고충민원을 유발하는 행정제도와 운영의 개선, 권익구제와 관련된 자료의 수집관리, 사회적 약자 등 시민의 권리나 이익에 침해된 사항 조사요구, 위법·부당행위·태만·불응답·답변지연·결정의 편파성 여부에 대한 조사,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정책제안의 최종실행방법 결정 등의 기능을 하게 된다.

위원회는 매달 1차례 이상 ‘현장 경청의 날’도 운영키로 했다.

공동위원장을 맡은 최영태 교수는 “광주의 경우 민주주의가 일상에서 체화되기 위해서는 토론문화가 활성화되어야 하고, 앞으로 보수와 진보가 손잡고 노력해야 한다”며 “시민과 소통하고 토론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 임기는 정해지지 않았고, 무보수 명예직이다.

최 위원장은 전국교수협의회 공동의장,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 5·18진상조사위원 등을 지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광주광역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했으나, 당선하지 못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