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 한때 33도 '찜통더위', 곳에 따라 소나기

입력 2018.07.11 08:54

11일(수요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낮 기온이 30도 가까이 올라 덥고 습한 날씨를 보이겠다. 중부, 경북, 전북지역에서는 낮 한때 소나기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기상청은 내륙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점차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조선일보DB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20~24도, 낮 최고 기온은 25~34도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춘천 28도, 강릉 27도, 대전 32도, 대구 32도, 부산 30도, 전주 34도, 광주 33도, 제주 31도다.

충남과 남부지방, 제주도 일부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의 더위 체감지수가 ‘위험’수준까지 올라 일사병 같은 온열질환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도·충북 북부 5∼30㎜다. 기상청은 또 소나기와 함께 천둥·번개치는 곳이 있다며 시설물 관리도 함께 당부했다.

비가 내리면서 전국의 미세먼지농도는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