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유해 송환시 北에 준 돈은 비용 배상"

  • 뉴시스
    입력 2018.07.11 07:23 | 수정 2018.07.11 07:27

    미국 국방부는 미군 유해 송환 시 북한에 대금을 지급하는 것은 유해를 거래하는 게 아니라 발굴 작업 등에 따르는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 대변인실은 10일(현지시간) 과거 미군 유해 송환 당시 북한에 지급한 금액을 확인해달라는 미국의소리(VOA)방송의 요청에 "미국 정부는 정책 상 어떤 정부나 개인에게도 실종된 미국인의 유해에 대해 대금을 지불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미군 유해를 발굴하고 송환받는 과정에서 발생한 비용을 배상할 권한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난 1990년부터 2005년 사이 북한으로부터 약 629구로 추정되는 유해를 돌려받았고 이 중 334구의 신원을 확인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북한에 약 2200만 달러를 보상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 1990년부터 1994년 사이 미국은 208개의 상자에 담긴 미군 유해를 전달받았는데, 실제로는 약 400구의 유해가 들어있었다. 당시 미국은 280만 달러를 북한에 지불했고, 약 400구 중 확인된 유해는 181구라고 말했다. 1996년부터 2005년 동안 미국은 북한 당국과 함께 총 33차례에 걸쳐 합동 발굴 활동을 진행했고, 229구 규모의 유해를 발굴해 이중 153구의 신원을 확인했으며, 당시 북한에 지급된 금액은 1900만 달러였다고 공개했다. 대변인실은 미군 유해의 추가 송환이 곧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번에도 대금을 지급할 것이냐는 VOA 질문에 북한으로부터 유해를 돌려받게 될지, 그리고 언제 받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미국과 북한은 오는 12일 미군 유해송환 관련 실무협상을 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