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벨기에] '요리스가 요리스했다', 선방쇼 펼치며 프랑스 결승행

  • OSEN
    입력 2018.07.11 04:54



    [OSEN=우충원 기자] 위고 요리스가 선방쇼를 펼치며 프랑스를 결승으로 이끌었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와 4강전서 움티티의 결승골을 바탕으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레블뢰 군단' 프랑스는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결승 무대에 진출했다. 지난 2006년 월드컵서 이탈리아에 패배하며 준우승에 그쳤던 프랑스는 자국에서 열린 1998년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다시 정상을 정조준한다.

    2018 러시아 월드컵서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오른 프랑스는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선방으로 원하는 결과를 얻었다.

    벨기에와 4강전에서도 프랑스는 상대의 위협적인 장면을 잘 막아냈다. 에뎅 아자르가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하며 프랑스를 괴롭히던 벨기에는 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당시 코너킥을 알더베이럴트가 왼발 터닝슛으로 프랑스 골대를 위협했다. 하지만 요리스는 몸을 날리며 막아냈고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넘겼다.

    요리스의 선방은 경기 도중이었지만 러시아 월드컵 SNS 계정이 선방이라는 설명을 내놓았다. 칭찬을 아끼지 않은 것. "요리스가 요리스 했다"라면서 극찬했다.

    후반서도 폭발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선제골을 넣고 벨기에의 공세를 막아내는 동안 요리스는 몸을 날렸다. 특히 수비진과 함께 철저하게 상대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실점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전반에 나온 선방처럼 후반에도 결정적인 상대의 중거리 슈팅을 반사적인 반응으로 막아냈다. 요리스가 잘 막아내면서 프랑스의 수비는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결국 요리스는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골키퍼 포지션의 중요성이 강조된 이번 대회서 요리스는 팀의 승리를 지켜내며 최고 자리에 오를 준비를 마쳤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