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기업하기 좋은 나라 만들겠다"

입력 2018.07.11 03:01

인도 순방중 CEO 33명과 간담회… 車·인프라 등 협력 합의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 양국 교역 200억→500억달러 확대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10일(현지 시각) 뉴델리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현재 200억달러인 한·인도 교역액을 2030년까지 500억달러로 확대하는 내용의 '한·인도 비전 성명'을 채택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현재 인도에 진출한 대기업 외에도 양국의 유망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을 서로 이어주고 이들의 협력을 촉진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이를 위해 '스타트업 부트캠프(훈련소)' '스타트업 협업공간'을 설치하고, 특히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한·인도 미래 비전 전략그룹'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10일(현지 시각) 인도 뉴델리 영빈관에서 열린‘한·인도 CEO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양국 기업인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양국은 정상 차원의 상호 방문도 정례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공동성명에서 "인도는 한국의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 한국은 인도의 '신동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 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인도는 기존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사람(People)·상생번영(Prosperity)·평화(Peace)를 위한 미래 파트너십'을 의미하는 '3P 플러스' 협력 방안을 모디 총리에게 제시했고, 모디 총리는 자신의 '신동방정책(Act East Policy)'을 통한 한국과의 협력 확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이후 공동 언론 발표에서 "스마트시티, 전력, 철도, 도로, 항만, 재생에너지 등 인도의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모디 총리는 "한국 기업들이 인도에 대대적으로 투자해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으며, 인도의 제조업 육성 정책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곧바로 대한상공회의소와 인도상의연합회가 공동 주최한 '한·인도 CEO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했다. '한·인도 CEO 라운드 테이블'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등 16명이, 인도 측에서는 라셰슈 샤 인도상의연합 회장,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 그룹 회장 등 17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과 인도가 기업 하기 좋은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양국 정부가 협조하겠다"며 "한국 정부는 기업 활동에서 겪는 어려운 사항에 대해 항상 청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한·인도 기업인들도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자동차, 인프라, 전자 및 IT(정보기술), 창업 및 혁신생태계 등 5개 분야 협력을 위한 실무단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한·인도 정상회담의 결과를 잘 살려 나갈 수 있도록 양국의 대표 기업들이 협력하겠다"고 했고, 라셰슈 샤 인도상의연합 회장도 "인도와 한국이 자동차, 전자, 인프라, 조선,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산업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9일 동포 간담회에서도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실질 협력을 확대해 우리 기업의 진출과 사업 확대의 기회를 대폭 늘리겠다"며 "현지에 진출한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도 인도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며 풀겠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도 지난 2월 본지가 주최한 '한·인도 비즈니스 서밋'에서 "글로벌 허브로 성장하려는 인도에 한국 기업은 큰 힘이 될 것"이라며 한국 기업의 대(對)인도 투자 확대를 당부하고 전폭적 지원을 약속했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