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7월국회 일정 합의...13일 본회의 개회키로

입력 2018.07.10 13:53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하반기 원구성을 위한 교섭단체 원내대표 부대표 회동에서 7월 국회 일정에 합의한 원내대표들이 브리핑하고 있다. 왼쪽부터 평화와정의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연합뉴스
여야 4당 교섭단체가 오는 13일 본회의를 열고 2주 간 7월국회를 개최하는 데 합의했다. 아울러 경찰청장·대법관 후보 인사청문회 등의 일정도 확정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장병완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 원내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열고, 후반기 원 구성을 위한 막판 협상에 나섰다.

홍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여야 원내대표 합의에 따라 경찰청장 후보 인사청문회는 19일 대법관 후보 인사청문회는 23~25일 7월국회를 마무리하는 본회의는 26일 열린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 중 원구성에 대한 합의를 최종적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여야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후 4시30분 다시 만나 법사위 제도개선 및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 등의 내용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홍 원내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는 회동 전 비공개 조찬회동을 열고 핵심 쟁점인 법제사법위원장 배분과 법사위 권한 축소 관련 합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각에선 법사위 권한 축소 등 제도개선을 골자로 한 합의문이 회자되면서 타결 가능성이 점쳐지기도 했다.

다만 협상 진전 여부에 대해 홍 원내대표는 “더 논의를 해봐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13일 본회의를 소집해야 나머지 절차를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오늘 4당이 바로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 역시 “법사위 제도 개선은 나중에 논의할 사항”이라고만 답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상임위 배분과 관련해 “구체적인 배분 문제는 아직 본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았지만, 전체적인 큰 가닥은 어느 정도 잡혀서 금방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