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한킴벌리 압수수색…공정위 취업특혜 관련

입력 2018.07.10 13:13 | 수정 2018.07.10 16:31

조선DB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간부들의 특혜 취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재차 대기업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번에는 유한킴벌리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 구상엽)는 10일 서울 대치동 유한킴벌리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인사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이라고 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유한킴벌리에 대해서만 실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지난 4월 유한킴벌리 생리대 가격 인상의 위법성 여부를 놓고 법률상 근거가 없다며 무혐의 처분했다. 유한킴벌리는 지난 2월에는 입찰 담합 사건에서 ‘리니언시(담합 자진신고자 감면제도)’를 이용해 본사는 과징금 처분을 받지 않고, 대리점만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검찰은 지난 5일 현대·기아차, 현대건설, 현대백화점, 쿠팡을 압수수색했고, 지난달 26일에는 신세계페이먼츠, 대림산업, JW홀딩스(중외제약 지주사)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전·현직 부위원장을 비롯한 공정위 간부들이 공직자윤리법을 어기고 대기업과 유관기업에 재취업한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공직자윤리법은 4급 이상 공직자가 퇴직 전 5년간 소속됐던 기관·부서의 업무와 연관이 있는 곳에 퇴직 후 3년간 취업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검찰은 공정위의 ‘퇴직자 재취업 리스트’가 운영지원과장을 시작으로 사무처장, 부위원장, 위원장 순서로 보고됐다는 내부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이날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어떤 사유인지 더 확인해야겠지만 현재 알려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회사 창립 이래 공정위 출신 인사가 자사에 취업한 사례가 전혀 없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