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동상이몽2' 추자현, 우효광 큰사랑 임신중독 극복..더욱 깊어진 사랑

  • OSEN
    입력 2018.07.10 00:29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추자현과 우효광 부부가 출산 33일만에 반갑게 웃으면서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너는 내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추자현과 우효광이 출산 이후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를 전하며 반가움을 전했다. 

    추자현과 우효광은 '동상이몽2'를 통해서 출산후 33일만에 근황을 전했다. 추자현은 건강이상과 관련한 기사를 보고 느꼈던 슬픔과 감사함을 표현하면서 눈물을 보였다. 추자현은 "아이 낳는 것을 너무 쉽게 생각했다"며 "효광이 저를 24시간 보살펴줘서 빨리 회복 될 수 있었다. 큰 사랑을 배웠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우효광 역시도 출산과 힘겨운 일을 잘 이겨낸 추자현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우효광은 "아내는 정말 강하다"며 "저에게 선물을 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우효광은 변함없이 애교 넘쳤다. 아들 바다 보다 아내인 추자현이 더 좋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추자현은 "아들 바다와 효광과 함께 살아갈 인생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신영과 강경준은 정안을 잘 챙겨준 동네 주부들을 초대해서 첫 집들이를 했다. 장신영과 주부들은 진솔하게 처음 만났을때부터 서로에 대한 오해를 진솔하게 털어놨다. 

    강경준은 딸을 낳은 학부모들에게 비법을 물었다. 장신영의 친구들은 거침없는 입담을 전했다. 신영의 친구들은 비빔밥과 게임을 좋아해야하고 초저녁에 관계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강경준은 아들의 교육에 대해서 진솔한 생각을 전했다. 강경준은 "최하라도 괜찮다"며 "실패도 본인이 겪어야한다. 본인이 겪고 나면 다음에는 절대 싫어할 행동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경준은 정안을 위해서 인터넷강의와 책을 통해서 공부를 했다. 강경준은 "갑자기 아이가 생긴 것이라 공부를 하고 실천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강경준과 장신영의 집에 정안과 12명의 친구들이 집을 찾았다. 평소 정안은 친구들을 자주 집으로 데려왔다. 강경준과 장신영은 두번째 집들이 준비를 하다말고 혼란에 빠졌다. 정안의 친구들은 장신영이 출연하는 '동상이몽2'를 보면서 솔직하게 발언을 했다. 강경준과 장신영은 12명의 아이들을 위해서 수육과 전 그리고 오징어순대를 대접했다. 

    인교진은 동생의 결혼을 앞두고 잠을 한숨도 자지 못했다. 인교진은 맞벌이로 바쁜 부모님을 대신해서 동생을 챙겼다. 인교진은 화동으로 나선 딸 하은이의 결혼을 상상하고 서운함에 눈물을 흘렸다. 하은이는 눈물흘리는 인교진을 위로했다. 

    인교진은 결국 장성해서 결혼을 하는 동생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소이현 역시도 중학교때부터 본 시동생의 결혼식에서 눈물을 보였다. 소이현과 인교진의 딸 하은은 무사히 화동 역할을 마치고 축하댄스까지 마쳤다. 인교진의 아버지가 직접 자신이 과거 발표한 노래를 축가로 부르면서 넘치는 흥을 뽐냈다. 

    결혼식을 마친 뒤에 소이현의 부모와 인교진의 부모는 서로 만났다. 앞서 두 사람은 사돈지간에 가족여행비를 걸고 팔씨름 대결을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치열한 신경전을 펼쳤고, 마침내 팔씨름 대결에 돌입했다. 하지만 결과는 맥없는 인교진 아버지의 패배였다.인교진의 아버지는 패배에 승복하지 못하고 재대결을 요청했다.  /pps2014@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