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삼성전자 인도 新 공장 방문…이재용, 예의 갖춰 영접

입력 2018.07.09 21:24 | 수정 2018.07.09 22:09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뉴시스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현지시각) 삼성전자 노이다 신(新)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뉴델리 인근 아타르프라데시 주에 있는 공장에 도착해 차량에서 내리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고개를 90도로 수차례 숙이며 문 대통령을 맞았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에 앞서 차량에서 내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영접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가 나란히 걸어가자 이 부회장은 두 정상의 바로 뒤 중앙에 위치해 걸어가며 이들을 준공식장으로 안내했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이동하면서 대화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행사장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참석자들을 향해 가운데로 손을 모아 합장을 하는 인도식 인사를 하고서 모디 총리와 함께 맨 앞자리에 앉았다.

문 대통령의 한 발짝 뒤에서 이동하며 행사장 안으로 들어온 이 부회장 역시 맨 앞줄, 문 대통령의 세 번째 오른쪽 옆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문 대통령 바로 오른쪽 옆에는 통로가 있고, 그 바로 옆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앉았다. 그 오른쪽 옆에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앉았다. 그 옆자리가 이 부회장의 자리였다.

이 부회장의 오른쪽으로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이 나란히 자리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삼성그룹 관련 일정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하철을 타고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당초 뉴델리의 간디기념관에서 전용차량을 이용해 이동할 예정이었으나, 인도 국민을 직접 만나자는 모디 총리의 깜짝 제안을 수용해 번디하우스 역에서 보태니컬가든 역까지 11개 정거장을 지하철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보태니컬가든 역에서 내려 각각 전용차량을 이용해 삼성공장에 도착했다.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000만 달러를 투자해 건설한 삼성전자 최대이자 인도 최대 규모의 휴대전화 공장이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文 "한국에 더 많은 일자리를"… 이재용 "열심히 하겠다" 진상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