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이수민, 임성진과 열애 부인→비공개 계정은 ♥모드? "사실무근" [종합]

입력 2018.07.09 18:5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이수민 측이 열애설을 거듭 부인했다.
이수민의 열애설은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목격담이 올라오면서 불거졌다. 글쓴이는 "가로수길에서 '보니하니' 이수민이랑 배구선수 임성진이란 데이트하는 거 봄. 이수민 마스크 쓰고 있는데 계속 눈 마주침 인증 없으면 뭐라고 하는데 진짜임. 사진을 못 찍었을 뿐"이라고 적었다.
그러나 이수민은 9일 자신의 SNS에 해당 글을 캡처해 올리며 "아닙니다. 어제 아침에는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고 스타일리스트 언니도 함께 있었다. 이런 글은 이제 멈춰 달라"고 직접 해명했다.
이후 이수민의 해명 글이 기사화되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열애설 상대로 지목된 임성진까지 함께 이름이 오르내리며 이슈가 됐다. 결국 관심에 부담을 느낀 이수민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수민 소속사 J&K엔터테인먼트도 "이수민이 해명한대로 아무 사이가 아닌 것이 맞다"며 "해명 글을 지운 것은 어린 마음에 관심을 받아 부담된 마음일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수민과 소속사의 해명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두 사람의 열애를 확실시하는 듯한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이수민 친구의 SNS를 통해 이수민의 비공개 계정이 공개된 사실을 밝히며, 비공개 계정에 담긴 두 사람의 열애 증거를 캡처해 올렸다.
글쓴이에 따르면 이수민은 비공개 계정을 통해 임성진과 하트 이모티콘을 주고받거나 임성진의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는 것. 또한 이수민은 팬이 비공개 계정으로 메시지를 보내자 계정을 삭제했으며, 임성진의 친구는 두 사람의 커플 사진으로 보이는 사진을 공개했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임성진의 경기를 찾아간 이수민과 두 사람이 어깨동무하고 다정하게 찍은 사진도 연이어 공개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이수민의 공개 계정밖에 알지 못한다. 사진의 출처가 비공개 계정인지 알 수 없다"며 "본인에게 직접 확인 결과 두 사람은 친한 오빠 동생 사이다. 스티커 사진은 친한 사이이면 다들 찍는 것인데, 그것으로 확대해석을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2010년 아역배우로 데뷔한 이수민은 EBS '보니하니'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와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역적 : 백성을 훔치다', '크로스'와 예능 프로그램 '팔로우미9'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아시아나항공 9대 모델로 발탁되며 역대 최연소 모델 타이틀을 손에 쥐었다. 열애설의 상대인 배구선수 임성진은 1999년생으로 제천산업고를 졸업한 뒤 현재는 성균관대학교에서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