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 배임 등 혐의로 피소될 듯

  • 뉴시스
    입력 2018.07.09 13:26

    최정우 포스코 회장 후보 검찰 고발 기자회견
    포스코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는 9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를 배임과 횡령범죄 방조,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전국공공산업노조연맹, 한국석유공사노조 등으로 구성된 포스코 바로 세우기 시민연대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비리 사건들 대부분에 최 내정자가 깊숙히 개입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베트남 비자금 44억원 조성 및 횡령의 방조와 법률위반, 전정도 성진지오텍 사장 662억원 횡령의 방조 배임 법률위반과 2011년 포스코 호주 철광산 로이힐 투자의 방조 배임 법률위반으로 최 내정자를 고발한다"며 "특히 로이힐에는 최소 2000억원의 분식회계가 발생했고 이는 최정우가 CFO일 때 일어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최 내정자는 지난 10년 포스코 비리의 공범이자 정준양-권오준 전 회장 시절 적폐의 핵심이었다"며 최 내정자는 MB 사람이며 최순실 사람이라는 것이 포스코 안팎의 평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난 10년 포스코 그룹 전체에서 이뤄진 많은 비리들이 '기-승-전-최정우'로 귀결된다"며 "최 내정자는 지난 10년 포스코 비리들의 수사 대상자로 경영 부적격자다. 만약 위 비리들이 불법이 아니라면 최 내정자는 무능력자로 경영 부적격자"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 내정자에 대해 "이미 검찰에 고발된 산토스와 페이퍼컴퍼니인 EPC의 인수와 매각에도 관여하고 주도했다"며 " 포스코건설 기획재무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매입을 검토했고, 포스코그룹 감사실장으로 산토스와 EPC 고가 매입을 방조했다. 포스코그룹의 가치경영센터장으로 산토스와 EPC의 분식회계를 시행하고 땡처리 매각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준양-권오준의 수상한 해외 리튬 투자, 포스텍의 부산저축은행 500억원 투자는 물론 포스코와 포스코건설의 스위스 계좌 등으로 곧 검찰의 수사를 받을 사람"이라며 "국내 뿐 아니라 브라질 사정당국이 수사 중인 브라질제철소 건설에서 역외자금 유출 등으로 해외에서도 수사를 받을 사람"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