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방북 30시간은 깜깜이 일정…숙소조차 몰라"

  • 뉴시스
    입력 2018.07.09 06:41 | 수정 2018.07.09 06:53

    지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이 자신들의 일정을 몇 시간 전에야 알 수 있을 정도로 철저하게 베일 속에 가려진 채 진행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또한 폼페이오 장관 일행과 외국 취재진에게 북한의 풍요로움과 부의 이미지를 보여주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오 장관의 북한 방문을 동행 취재한 블룸버그통신의 니컬러스 워드험 기자는 8일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북한 방문은 세계에서 가장 심한 은둔의 나라이자 예측 불가능한 정권을 대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실감케 하는 것이었다고 자신의 체험기를 전했다.

    워드험 기자는 “폼페이오 장관 일행은 6일 오전 10시 54분 평양에 도착했다. 그는 자신의 일정에 대해 구체적으로 아는 게 거의 없었다. 자신과 일행이 묵을 속소조차 모르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폼페이오 장관이 머문 숙소는 그가 생각했던 호텔들이 아니었다. 폼페이오 장관 일행과 6명의 기자들은 평양 외곽의 게스트하우스로 안내됐다. 김일성과 김정일이 안치된 금수산 기념궁 뒤편에 있는 숙소였다”라고 설명했다. 워드험 기자는 “30시간도 채 안 되는 혼란스런 북한 방문은 그렇게 시작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의 스케줄을 몇 시간 전에야 알 수 있었다. 폼페이오 장관측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접견은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평양 방문은 세계에서 가장 심한 은둔의 나라이자 예측 불가능한 정권을 대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실감케 하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게스트하우스에서는 방마다 바나나와 포도, 오렌지, 배가 담겨있는 과일바구니가 놓여 있었다. 바구니가 빌 때마다 다시 채워졌다. 인터넷 속도는 빨랐다. 평면 스크린 TV에서는 BBC 방송이 나왔다. 북한 어디에서나 쉽게 볼 수 있는 김일성과 김정일 초상화도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은 자신들의 풍요로움과 부를 보여주려 노력했다. 대부분의 국민이 굶주리고 있고 전기가 부족하고 인터넷 접속 및 외국방송 시청이 안 되는 북한의 현실과 대조를 이뤘다”라고 설명했다.

    워드험 기자는 “호숫가를 산책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우리들이 게스트하우스 인근 빌딩 공사장 인부에게는 접근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았다. 감시원들이 나무 뒤에 숨어서 우리를 지켜봤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북미 협상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부각하는 데에는 적극적이었음을 전했다. 그는 “북한은 그러한 회담에서 통상적으로 취재진에게 처음 시작할 때 30초가량 스케치를 허용해 왔다. 그러나 이번에는 취재진에게 몇 분을 더 허용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더 많이 올수록, 서로에게 더 많은 신뢰를 쌓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