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 김세영, LPGA 역대 54홀 최저타 타이...통산 7승 성큼

입력 2018.07.08 11:30

ONEIDA, WI - JULY 07: Sei Young Kim of Korea hits her tee shot on the 16th hole during the third round of the Thornberry Creek LPGA Classic at Thornberry Creek at Oneida on July 7, 2018 in Oneida, Wisconsin. Stacy Revere/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AFPBBNews = News1
김세영(25)은 도전적인 골퍼다. 승부사 기질이 다분하다. '작은 거인'이란 수식어가 어울리는 골퍼. 그가 새로운 기록 도전에 나섰다. LPGA 72홀 최저타 기록이다.
김세영은 8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파72·6624야드)에서 열린 숀베리 크리크 클래식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6개로 8언더파 64타로 3라운드 합계 24언더파 192타를 기록했다. 24언더파는 2003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미즈노 클래식에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이 기록한 역대 54홀 최저타 타이기록이다. 이로써 김세영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우승과 함께 72홀 최소타 기록 도전에 나선다. 72홀 최저타 기록은 2001년 3월 스탠더드 레지스터 핑 대회에서 소렌스탐이 남긴 27언더파(261타)다. 2위 양희영(29·16언더파 200타)에게 8타 앞선 김세영이 우승하면 지난해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 대회 이후 1년2개월 여만에 통산 7승을 달성하게 된다.
이날 김세영은 전반 이글 1개와 버디 1개로 3타를 줄였다. 후반 들어 퍼트가 살아나면서 무서운 기세로 버디 행진을 펼쳤다. 11번홀 버디 후 13번홀 부터 4개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54홀 최소타 타이 기록에 성공했다.
3라운드를 마친 김세영은 "더 높은 곳에 도전하는 게 목표"라며 72홀 최저타 신기록 도전 의사를 숨기지 않았다. 이어 "소렌스탐을 보며 꿈을 키웠는데 그와 함께 이름이 불릴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기뻐했다. 리디아 고(21)가 3라운드에서 6타를 줄여 중간합계 15언더파 201타로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 등과 함께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인지(24), 허미정(29), 최운정(28)은 공동 11위(13언더파 203타)를 기록중이다.
한편, 지난 주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성현(25)은 전날 열린 2라운드에서 중간 합계 1오버파로 아쉽게 컷오프를 피하지 못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