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북미정상회담은 文대통령의 '베를린구상' 이행과정"

입력 2018.07.06 16:05

청와대, ‘베를린구상’ 발표 1주년 맞아 자평
“곧 전쟁 터질 듯한 1년전, 대담한 상상으로 한반도평화 계기 마련”
“국회・정당과 적극 소통...초당적 지지 확보할 것”

청와대는 6일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구상 발표 1년을 맞아 “앞으로도 베를린구상이 풍성한 결실을 맺도록 더 땀을 흘리겠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오늘은 문 대통령이 베를린구상을 발표한 지 꼭 1년이 되는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 6일 독일을 방문해 옛 베를린 시청에서 열린 쾨르버재단 초청 연설에서 ▲한반도 평화 추구 ▲한반도 비핵화 추구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 신경제구상 추진 등의 내용을 담은 베를린구상을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6일 독일을 방문해 옛 베를린 시청에서 열린 쾨르버재단 초청 연설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김 대변인은 “지난해 이맘때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날았고, 금방이라도 전쟁이 터질 듯했던 시절이었다”며 “그때 문 대통령이 대담한 상상력을 펼쳤고, 한반도 평화의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은 베를린구상이 현실화한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실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북미정상회담 개최 과정에서 불거진 어려움을 극복하는 과정에서도 5.26 제2차 남북정상회담 등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노력이 중요하게 작용했다”며 “북한 대표단 평창올림픽 참가와 남북관계 개선, 4.27, 5.26 남북정상회담과 6.12 북미정상회담 등 올해 이루어진 진전은 사실상 베를린 구상의 이행 및 구체화 과정”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판문점선언을 차질없이 이행해 베를린구상의 내용을 구현하겠다”며 “남북관계 진전과 비핵화·평화체제 구축의 선순환 구조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필요하면 북미관계 개선과 비핵화 과정을 지원·견인하겠다”며 “다양한 이해집단 간 사회적 대화를 통해 국정과제인 ‘통일국민협약’ 기반을 구축하는 등 국민의 공감대를 확보하도록 노력하고 국회와 정당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소통해 ‘문재인 한반도정책’에 대한 초당적 지지를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