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일본 독자제재 완화해야 납치문제 요구 응한다”

입력 2018.07.06 09:46

북한과 일본이 납북 일본인 문제를 두고 물밑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측이 일본이 독자적으로 대북 경제 제재를 완화하지 않는 한 일본의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6일 보도했다.

이번 사안을 잘 알고 있는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납북된 일본인 피해자 조사를 재개하는 조건으로 북한이 제재 완화를 내세웠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북한의 진의를 신중하게 분석하고 있다.

과거에도 북한은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북 제재 해제를 협상 카드로 제시한 이력이 있다. 2014년 북한과 일본은 일본인 납치 피해자 실태를 조사하는 데 합의하고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했다. 그러나 2016년 일본이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독자적 제재를 가하자 북한은 특별조사위원회를 해체했다.

동안 일본은 대북 제재 완화 조건으로 일본인 납치 문제, 핵·미사일 개발 등에 대한 포괄적 해결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북한과 평행선을 달려왔다. 교도통신은 “북한도 납치 문제에 대해 협상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으나, 미·북 정상회담이 진전되면서 일본과의 협상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 일본의 반응을 살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