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이유리부터 송창의까지...‘주말극 드림팀’ 출격 예고

  • OSEN
    입력 2018.07.04 08:48


    [OSEN=유지혜 기자] 2018년 하반기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MBC 새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극본 설경은, 연출 신용휘,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가 배우와 제작진의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했던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하며 믿고 보는 ‘주말드라마 드림팀’의 탄생을 예고했다.  
      
    오는 8월 첫 방송될 예정인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은 대한민국 유수의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에게 주어진 운명, 그리고 이를 둘러싼 욕망과 비밀을 그린 드라마로, ‘터널’, ‘크로스’ 등을 연출한 신용휘 PD와 ‘두 여자의 방’, ‘사랑해 아줌마’ 등을 집필한 설경은 작가의 야심작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숨바꼭질’의 첫 대본 리딩에는 신용휘 PD와 설경은 작가를 비롯 이유리, 송창의, 엄현경, 김영민, 정혜선, 윤주상, 이종원, 이원종, 조미령, 서주희, 안보현 등 배우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월 30일 상암 MBC에서 진행되었다. 첫 만남부터 제작진과 배우들은 장장 4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호흡을 맞추며 마치 촬영장을 방불케 하는 실감나는 연기를 펼치며 주말 안방 극장을 사로잡을 준비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먼저, 극을 이끌어 갈 주인공 이유리는 첫 대본 리딩임에도 불구하고 화장품 기업의 전무이자 업계의 워너비로 손꼽히는 알파걸 ‘민채린’으로 완벽하게 분해있었다. 긍정 에너지가 넘치는 열정녀지만 한편으론 불우한 운명에 맞서 처절한 투쟁을 해야 하는 다채로운 얼굴을 가진 캐릭터를 특유의 섬세한 감정연기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작품 속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며 순식간에 극에 몰입하는 이유리의 집중력과 남다른 캐릭터 분석력에 스태프들의 감탄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어 송창의 역시 이전과는 또 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여심저격을 예고했다. 태산그룹의 수행비서이자 운전기사에 불과하지만 실은 능력과 실력 모든 것을 다 갖춘 완벽남 차은혁 역을 맡은 송창의는 성공의 요건을 모두 갖췄지만 그것을 철저히 숨기며 평범함을 완벽하게 연기하는 캐릭터의 이중성을 실감나게 표현하며 분위기를 압도했다. 부드러움과 냉철함을 넘나들며 순간순간 변화하는 디테일한 감정 연기로 긴장감을 불어 넣으며 송창의만이 표현할 수 있는 ‘차은혁’ 캐릭터를 완성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켰다. 
      
    엄현경과 김영민의 매력 또한 좌중을 압도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엄현경은 착한 성품은 기본, 상황에 따라애교도 장착할 줄 아는 센스를 겸비한 화장품 회사의 방판 직원 ‘하연주’ 역으로 분해 때로는 청순하고 때로는 당찬 모습의 변화무쌍한 연기로 사랑스러운 캐릭터의 매력을 마음껏 발휘했다. 
      
    김영민은 대한민국 최고의 기업 태산그룹의 후계자이지만 사랑을 받고 자라지 못한 헛헛한 마음을 채우기 위해 수많은 애인을 거느리는 바람둥이 ‘문재상’ 역을 맡아 대본 리딩에서부터 미친 존재감을 보여주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캐릭터에 제대로 빙의(?)한 김영민의 거침없고 능청스러운 연기에 현장은 웃음으로 초토화 되기도 했다는 후문. 
      
    여기에 정혜선, 윤주상, 이종원, 이원종, 조미령, 서주희, 안보희 등 각각의 색깔 있는 캐릭터로 분한 내공이 탄탄한 배우들의 열연은 극에 힘을 더했다. 연기 고수들의 센스 넘치고 리드미컬한 감초 연기는 작품의 중심을 잡아주며 재미와 긴장감을 배가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연출을 맡은 신용휘 PD는 “‘숨바꼭질’은 무조건 잘 돼야 하는 작품이다. 많은 분들이 봐주셔서 시청률이 잘 나오면 좋을 것 같다. 너무 든든한 배우들과 함께 하기 때문에 걱정은 없다. 뜨거운 여름을 더욱 뜨겁게 불태워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고 싶다”라며 첫 촬영을 앞둔 소감과 다짐을 전했다. 
      
    이어진 설경은 작가와 배우들의 역시 한결같이 “시청률 대박”을 외치며 첫 만남에서부터 완벽한 찰떡 호흡을 선보여 이들이 함께 완성해갈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최강 배우 라인업과 탁월한 제작진이 한데 모여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되는 ‘숨바꼭질’ 향한 기대감은 2018년 하반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으며 최고의 화제작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MBC 새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은 ‘이별이 떠났다’ 후속으로 오는 8월 방영될 예정이다. / yjh0304@osen.co.kr

    [사진] 네오엔터테인먼트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