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가는 허재 감독 "15년 만에 통일농구, 감독으로 가니 설렌다"

  • 뉴시스
    입력 2018.07.03 10:17

    밝은 표정의 허재 감독
    남북 통일농구에 남자 대표팀을 이끌고 가는 허재 남자 대표팀 감독이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끄는 정부 대표단과 남녀 선수단 100명은 3일 오전 10시 성남공항에서 군용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통해 북한 평양으로 떠났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4번째이자 15년 만이다.

    1999년 9월 평양에서 정주영체육관 기공 기념으로 남자팀 현대, 여자팀 현대산업개발이 북한팀과 경기를 치렀다. 그해 12월에는 북한팀이 서울로 왔다. 2003년에는 정주영체육관 개관 기념으로 평양에서 교류전을 했다.

    4일에는 남북 혼합경기가 열리고, 5일에는 친선경기가 진행된다. 혼합경기는 남북 선수들을 섞어 각각 '평화팀','번영팀'으로 나눠 남북 감독이 한 팀씩 맡아 경기한다. 친선경기는 청팀(남측)과 홍팀(북측)으로 진행한다. 마지막 남북 통일농구였던 2003년 선수로 참가했던 허재 감독은 15년 만에 열리는 통일농구에 사령탑으로 나선다.

    그런 만큼 감회가 남다르다.

    평양으로 떠나기 전 허 감독은 "선수 때에도 설레기는 했지만, 그냥 갔던 것 같다. 15년 만에 감독으로서 가니 감회가 새롭고, 설레기도 한다"며 "북한 선수들이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하다. 선수 때보다 감독으로 가는 것이 더 설레고 감회가 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허 감독은 "통일농구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이것으로 인해 점차 더 좋아져 1년에 1, 2번이라도 남북 교류전을 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북한 남자 농구가 10년 넘게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않아 허 감독도 북한의 실력이 어느정도인지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허 감독은 "북측 선수들에 대해 파악이 되지 않았다. 북한 농구가 10여 년 넘게 국제대회에 나오지 않아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며 "이번에 가서 보면 북한 선수들 기량과 여러가지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혼합경기에 대해 허 감독은 "일정을 듣고 많은 생각을 했다. 우리나라에서 올스타전을 하는 것 같이 승패에 신경쓰기보다 팬들이 보기에 멋있는 플레이를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