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메시에 이어 호날두도 짐 쌌다, 포르투갈 8강 탈락

입력 2018.07.01 04:55

ⓒAFPBBNews = News1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에 이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마저 짐을 쌌다.
ⓒAFPBBNews = News1
포르투갈은 1일(한국시각) 러시아 소치의 피스트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우루과이와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16강에서 1대2로 패했다. 호날두의 도전은 16강에서 막을 내렸다. 앞서 열린 프랑스와 아르헨티나 경기에서는 프랑스가 4대2로 승리, 메시 역시 짐을 쌌다.
포르투갈은 4-4-2 전술을 활용했다. 호날두와 게데스가 공격을 이끌었다. 마리우, 아드리엔 실바, 카르발류, 베르나르도 실바가 중원을 조율했다. 수비는 게레이루, 폰테, 페페, 히카르두가 담당했다. 골문은 파트리시우가 지켰다.
우루과이 역시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카바니와 수아레스가 최전방에서 발을 맞췄다. 벤탄쿠르, 베시노, 토레이라, 난데스가 뒤에서 힘을 보탰다. 포백에는 락살트, 고딘, 히메니스, 카세레스가 위치했다. 골키퍼 장갑은 무슬레라가 꼈다.
우루과이가 비교적 빠른 시간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7분 수아레스의 크로스를 받은 카바니가 헤딩으로 골을 완성했다. 포르투갈의 마음이 급해졌다. 그러나 '에이스' 호날두는 포르투갈의 압박 수비에 고전했다. 포르투갈은 여러 차례 프리킥 기회를 잡았지만, 상대 수비벽에 막혔다. 우루과이가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포르투갈의 공격이 거세졌다. 호날두가 선봉에 섰다. 상대 진영으로 빠르게 달려 들어갔다.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페페가 헤딩으로 동점골을 꽂아 넣었다. 경기는 1-1, 원점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우루과이가 다시 한 번 힘을 냈다. 후반 17분 카바니의 역전골로 한 발 앞서나갔다. 변수가 발생했다. 멀티골을 기록한 카바니가 통증을 호소하며 벤치로 물러난 것. 우루과이는 스투아니로 교체해 빈자리를 채웠다. 포르투갈 역시 게레라를 빼고 안드레 실바를 투입해 맞불을 놨다.
물러섬 없는 팽팽한 경기가 펼쳐졌다. 그러나 승패에는 변함이 없었다. 호날두의 마지막 슈팅은 골문을 빗나갔다. 우루과이가 2대1로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