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포르투갈] 호날두 꿈을 망친 수아레스-카바니

  • OSEN
    입력 2018.07.01 04:55


    [OSEN=이인환 기자] 수아레스와 카바니가 호날두를 울렸다.

    우루과이는 1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 위치한 피시트 경기장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전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2-1로 승리하며 8강전에 진출했다.

    우루과이는 먼저 8강에 진출한 프랑스와 4강을 두고 결전에 나선다. 이날 경기 전부터 우루과이의 수아레스-카바니 VS 포르투갈의 호날두 골잡이 맞대결에 큰 관심이 쏠렸다. 결과는 수아레스-카바니 콤비의 완승이었다.

    수아레스와 카바니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수아레스: 멕시코전-한국전, 카바니: 독일전), 2014년 남아공 월드컵(수아레스: 영국전, 카바니: 코스타리카전), 2018년 러시아 월드컵까지 자신들의 기량을 유감없이 과시하고 있다. 

    앞서 조별리그 3경기에서 2골을 만든 수아레스는 전반 7분 카바니의 환상적인 선제골을 만들었다. 그는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수비수를 제치고 억지로 각을 열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카바니가 타이밍에 맞춰 쇄도하여 정확한 헤더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지난 러시아전 쐐기골로 자신이 득점하면 우루과이가 패한다는 불길한 징크스를 깬 카바니도 최고의 활약을 보였다. 그는 전반 7분 선제골을 기록한데 이어 후반 16분 동점 상황에서 이날 경기의 결승골마저 터트리며 종횡무진 맹활약했다.

    우루과이 선수 중에서는 오직 수아레스와 카바니 두 사람만 월드컵에서 3회 연속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우루과이 입장에서는 자국 역사상 최고의 골잡이 두 사람이 함께 뛴다는 것 자체가 행운이다. 

    수아레스-카바니의 활약에 비해 호날두는 우루과이의 철벽 수비 앞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전반 최전방에서 뛰던 호날두는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는 거의 공도 잡지 못하며 침묵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왼쪽 측면으로 변하자 기회는 더 많이 만들어졌지만 마무리에 실패했다. 

    결국 수아레스-카바니는 웃고 호날두는 울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