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렌터카 총량제 9월부터 시행

입력 2018.06.27 11:40


제주지역 교통혼잡을 줄이기 위해 렌터카 총량제가 9월부터 본격 시행된다.

27일 제주도의회에 따르면 렌터카 수급계획 수립 등이 포함된 ‘제주도 여객자동차운수사업 조례 일부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에는 렌터카(자동차대여사업) 수급조절 계획을 2년 단위로 수립하고 자동차 대여사업 현황, 적정 공급 규모, 등록 제한 사항 등을 구체적으로 정했다.
또 렌터카 적정 총량 규모를 정할 수급조절위원회를 구성토록 했다.

수급조절위는 제주도 행정부지사와 교통업무 담당 국장, 제주도의원, 자동차대여사업조합장의 추천 인사 3명 이상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이번 조례안이 통과됨에 따라 세부 수급 조절계획안을 수립해 이르면 오는 9월 말부터 렌터카 총량제를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우선 제주도는 1차적으로 내년까지 렌터카 차량대수를 기존 차량대수의 22%(7000여대)를 감축해 적정 수준인 2만5000대까지 줄일 계획이다.

또 차령이 5~9년을 초과한 노후 렌터카를 교체하지 못하게 하거나 폐차토록 해 업체의 보유 차량 대수를 줄이고, 신규 등록도 제한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를 찾는 관광객의 62.5%가 렌터카를 이용하고 있어 출퇴근시간에 도민들이 운행하는 차량들과 뒤섞여 주요 도로 교통체증의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 도내 렌터카는 관광객 수가 증가하는 것과 비례해 2011년 1만5517대, 2015년 2만9583대, 지난해말 3만2503대로 6년 만에 2배 이상 급증했다. 여름철 관광성수기에는 다른 지역 렌터카들까지 몰려들어 편법적으로 영업을 벌이고 있는 실정이다.

오정훈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렌터카 총량제로 렌터카 수를 적정대수로 유지하면 교통체증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