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좋다’ 김창열 “'창렬하다' 신조어 속상…개명까지 했다”

입력 2018.06.27 10:30

그룹 DJ DOC의 김창열이 '창렬하다'라는 신조어로 속앓이를 했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창열, 이하늘, 정재용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김창열은 지난 2009년에는 광고 모델을 하고 있던 한 식품 업체의 부실한 도시락으로 생긴 '창렬스럽다'라는 신조어로 속앓이를 했다.
이에 지난 2015년 김창열은 자신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식품 회사에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창렬스럽다'는 말은 김창열의 행실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촉발제가 돼 상대적 품질저하라는 문제점을 부각시켰을 가능성이 있다"며 식품 회사의 손을 들어줬다.
이후 그는 '김창렬'에서 '김창열'로 활동명을 바꿨다.
김창열의 아내 장채희는 "아직도 그 말을 하는 사람이 있다. 아들 주환이도 학교에서 그런 말을 듣는 것 같다. 학교에서는 주환이가 누구 아들이라는 것을 다 알고 있다. 그러니까 (아이들이)그 신조어를 말하더라. 그런 것 때문에 주환이가 상처를 받았다는 느낌보다는 남편 걱정이 더 컸다. 마음으로 남편 걱정을 했었다. '괜찮아 지겠지. 괜찮아 질 거다. 나중에는 저게 좋은 말로 바뀔 거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신조어에 대해 김창열은 "제 잘못도 있다"고 덤덤하게 털어놨다. 그는 "제가 확인 못한 것도 있다. 내 이름을 걸고 하는 거였다면 조금 더 신경을 썼어야 했다. 그런데 너무 이름이 언급 되고 '창렬스럽다. 창렬하다' 등 놀림거리가 되는 것 같아 속상했다. 그 이름이 그렇게 나쁜 이미지라면 그걸 좋게 만들려고 저는 노력을 할 거고 좋은 이미지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을 하고 좋은 쪽으로 생각하면 내 이름이 되게 유명해진 거니까"라고 말하며 웃었다.
아내 장채희가 생각하는 진짜 '창렬스러움'은 어떤 느낌일까? 그는 "제가 처음 느꼈던 그 느낌인 것 같다. 인간적이고 꾸밈없고 자기 소신껏 하는 것. 연예인 같지 않은 그런 행동? 그런 모습? 솔직한 자기 모습인 것 같다"고 말하며 남편 김창열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