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7기 부산시 조직개편 윤곽 나왔다

입력 2018.06.21 17:29 | 수정 2018.06.28 15:47

시장 직속, 시민협치 기구 신설
문화·복지 등 총괄 기구 만들어
시정혁신·서부산개발본부 없애
빠르면 다음 달 말쯤 시행 돌입

부산시장직 인수위원회는 21일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선 7기 부산시 조직개편안의 기본 원칙과 방향을 발표했다. 박재호 인수위원장은 이 발표에서 “부산시 조직을 시민소통, 시민행복, 시민안전, 일자리 창출, 도시재생 등 오거돈 당선자의 5대 시정 원칙에 따라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공약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개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인수위 측이 밝힌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우선 시장 직속으로 시민들이 시정에 참여하고 소통, 협치할 수 있도록 하는 전담기구를 둔다. 이는 기존의 시정 홍보 기능을 하는 시민소통관외에 예산, 도시계획, 문화복지 등 시정 전반에 걸쳐 시민들이 광범위하게 참여하는 시정을 펼치기 위한 것이다. 인수위 측은 “시장이 시민소통, 협치를 직접 챙기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 기구의 수장으론 지역 시민단체 관계자가 올 것이란 소문이 무성하다.

또 문화, 복지, 건강, 가족 등 분야로 나눠져 있는 해당 국의 업무를 ‘시민행복’이란 관점에서 총괄해 관리하는 ‘컨트롤 타워’도 만들어진다. 국들을 아우르는 ‘컨트롤 타워’라는 성격상 그 자리는 2급 이상의 본부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신성장산업국, 산업통상국, 일자리본부 등 경제 관련 국·본부는 ‘4차 산업혁명’이란 큰 주제 아래 경제 체질 개선과 일자리 창출의 기반을 마련하는 형태로 확대 개편된다. 기존 도시재생 업무를 맡고 있는 도시창조국은 일방적 개발, 공사 등의 개념이 아니라 그 지역 거주자들의 관점에서 민간 전문가와의 소통과 협치를 통해 지역을 재생하는 방향으로 개편된다.

또 시설관리공단 등 시산하 공공기관들과 부산시 시민안전실 등은 도로·다리 등 시설물만을 관리하는 곳이 아니라 시민들의 생활 안전을 제고하고 시민 행복도를 높이는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바꾼다는 구상이다.

이밖에 재정과 기획, 행정 등의 업무를 다 맡아 비대해진 기존 기획행정관을 기획관과 행정관으로 분리하고 기존 시정혁신본부와 서부산개발을 해체, 기능에 따라 재편하기로 했다. 또 실··본부장 직속 정책팀을 없앴다.

인수위 측은 이 개편안을 부산시 협조를 받아 오는 27일 부산시보에 5일간 입법예고하고 부산시 조례규칙 심의를 한 뒤 시의회 심의 등을 거쳐 빠르면 7월 중순쯤 조직 개편을 단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