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폭침 기고문 물의, 민주평통 사과는 했지만…

조선일보
  • 전현석 기자
    입력 2018.06.21 03:01

    홈페이지 기고문 삭제 거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기관지 '통일시대' 6월호에 천안함 폭침을 재조사해야 한다는 기고문이 실린 것과 관련해, 천안함 46용사 유족회와 천안함재단 관계자 12명이 20일 민주평통을 항의 방문했다.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윤태룡 교수는 기고문에서 '(재조사 결과) 북한에 엉뚱한 누명을 씌운 것이 밝혀지면 남측은 북측에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안함 유족회와 예비역 전우회, 천안함재단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윤 교수) 주장을 여과 없이 싣고, 이에 대한 거센 비판 논란이 일자 민주평통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담당 공무원의 단순한 실수라고 구차한 변명을 내놓았다"고 했다. 유족회는 "국가기관이 앞장서서 이적 행위를 자행하고 있음을 용납할 수 없다"고도 했다. 민주평통은 대통령이 의장인 헌법기관이다.

    민주평통 황인성 사무처장은 이날 천안함 유족들과 만나 사과했다. 또 민주평통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통일시대 7월호에 유족 입장이 반영된 천안함 관련 글을 실어주기로 약속했다. 그러나 홈페이지에 있는 기고문을 삭제하고 배포된 기관지를 수거해 폐기해 달라는 유족 요구는 거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