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 김고은 "전라도 사투리 첫 도전, 모든 배우들 사투리 쓰며 연습"

입력 2018.06.20 16:43

배우 김고은이 20일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변산'의 언론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영화 '변산'은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청춘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코엑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06.2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김고은이 전라도 사투리를 맛깔나게 소화한 소감을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청춘 영화 '변산'(이준익 감독, 변산문화산업전문유한회사 제작)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흑역사로 가득한 고향을 잊고 싶었던 무명 래퍼 학수 역의 박정민, 학수를 고향으로 강제 소환시킨 학수의 동창 선미 역의 김고은, 그리고 이준익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고은은 "촬영 전부터 사투리만 가르쳐준 선생님이 계셨다. 같이 만나 연습을 시작했고 대사에 입히는 과정은 정확히 자연스러운 것인지 내 스스로 구분하기 어렵더라. 계속 나 혼자 의심하고 질문하고 확인을 받았다. 이런 과정을 초중반까지 거쳤다. 여기 나온 모든 배우가 같은 사투리를 쓰는데 촬영을 진행하지 않을 때도 다 같이 사투리를 쓰면서 생활했다. 중후반부에는 어느 정도 적응이 됐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변산'은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청춘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박정민, 김고은, 장항선, 정규수, 신현빈, 고준, 김준한 등이 가세했고 '사도' '동주' '박열'의 이준익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7월 4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